코이카, 베트남 지뢰·불발탄 제거 지원…축구장 6000개 규모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4일(현지시각) 베트남 빈딩성에서 열린 ‘지뢰 인식 제고를 위한 퍼레이드’에는 700여 명의 지역민이 참가했다. ⓒKOICA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베트남에서 4600ha에 이르는 지역의 지뢰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코이카는 전쟁 이후 국토의 19%가 지뢰와 불발탄에 오염된 베트남 국민의 안전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지뢰 및 불발탄 통합대응 역량강화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까지 작업 완료된 면적은 축구장 6000개 규모에 달한다.

이 사업에는 코이카와 유엔개발계획(UNDP), 베트남 지뢰제거센터(VNMAC) 등이 함께 했다. 이들은 지뢰로 인한 인명피해가 가장 큰 베트남 꽝빈성·빈딩성 등 중부지역에서 지뢰·불발탄 제거, 피해자 자립 지원, 지뢰 위험 인지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는 2020년까지 총 2000만달러(약 227억원)이 투입된다.

한편 지난 4일 베트남 빈딩성에서는 ‘지뢰 인식과 지뢰 제거 활동 국제 지원의 날’을 맞아 ‘지뢰 인식 제고를 위한 퍼레이드’와 ‘지뢰 위험 알리기 그림대회’가 열렸다. 김진오 코이카 베트남 사무소장은 “이번 지뢰 제거 사업이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11번째 목표인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도시’와 16번째 목표인 ‘평화, 정의, 강한 제도’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