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에서 온 편지…”축구하는 매일이 새로워요”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기아대책_2016기아대책희망월드컵_축구_우간다_국제개발_아프리카_어린이_교육_학교_장래희망
파이어스(사진 맨 오른쪽)과 가족들 /쿠미=권보람 더나은미래 기자

한국에 계신 후원자님께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파이어스 오쿠루트(Pius Okurut)예요. 올해 12살이고, 우간다 쿠미(Kumi) 지역에 있는 은예로(Ngero) 초등학교 7학년에 다닌답니다.

사실은 자랑할 일이 있어요. 난생 처음 비행기를 타고, 한국에 가거든요. 9월 6일이니까, 이제 50일밖에 안 남았어요. 한국은 어떤 곳인가요? 그곳도 예전엔 우간다처럼 가난했었다고 ‘언티(Aunty)’ 조이가 말했어요. 참, 조이는 2010년도에 한국에서 이곳으로 온 기아대책봉사단이에요. 한국 이름은 이명현이지만, 우리 동네 사람들은 모두 ‘언티 조이’라고 불러요.

제가 왜 한국에 가냐구요? 축구하러 가요. 전 우간다 대표팀 수비수거든요. 진짜 월드컵은 아니지만, ‘기아대책 희망월드컵’이 서울에서 열린대요. 케냐부터 브라질까지 10개 나라에서 한국의 후원자님들이랑 결연을 맺고 있는 어린이가 110명이나 모인대요. 벌써부터 긴장되고 기대돼 잠이 안 와요.

더나은미래_권보람촬영_2016기아대책희망월드컵_축구_우간다_국제개발_아프리카_어린이_스포츠
우간다에서 축구는 진짜 인기가 많아요. 프리미어 리그가 시작되면 온 동네 사람들이 텔레비전이 있는 식당에 모일 정도죠. 하지만 제 형편에 진짜 축구를 한다는 건 꿈도 꿀 수 없었어요. 우리 동네는 전기랑 수도도 제대로 없는 곳이어서 축구용품을 구하기 힘들거든요.

저희 아빠는 3년 전 후천성면역결핍증(HIV)으로 돌아가셨어요. 집에서 기르는 소하고 조그만 텃밭이 우리 가족이 가진 전부죠. 원래 운동을 잘하는 편도 아니에요. 또래에 비해 키도 작고, 몸무게도 29㎏밖에 안 되거든요. 이렇게 조그만 제가 어떻게 희망월드컵 대표팀으로 뛰게 됐는지 궁금하시죠? 조이는 제가 친구들에게 꿈을 심어줄 수 있다고 했어요. 우간다 대표팀 11명 모두 ‘열심히 하면 누구나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믿음의 증거라고요.

기아대책_2016기아대책희망월드컵_축구_우간다_국제개발_아프리카_어린이_교육_학교_급식지원

희망월드컵 참가 준비를 시작하고 나서, 매일 매일이 새로워요. 아침 5시30분이면 운동장에 모여서 조깅을 하며 하루를 시작하죠. 7시15분부터 시작되는 오전 수업을 듣고 나면, 점심은 학교 급식으로 나오는 뽀쇼(옥수수가루를 반죽해 만든 아프리카 주식)와 삶은 콩을 먹어요. 오후 훈련을 잘 하려면 든든하게 챙겨 먹어야 해요.

원래 우리 초등학교는 급식이 없었어요. 점심을 먹으려면 몇 시간씩 걸어서 집에 갔다 와야 했죠. 밥 먹으러 집에 갔다가 다시 학교에 안 오는 친구들이 많아서 오후에는 학교가 텅 비곤했는데 2012년부터 바뀌었어요. 언티 조이와 선생님, 부모님들이 힘을 합쳐 학교에서 맛있는 점심 급식을 시작했거든요. 수업을 마치고 나서 오후 4시부터 6시까지는 정식 축구훈련을 한답니다. 연습을 더 많이 하고 싶은데, 7시만 되면 깜깜해져서 축구공을 볼 수가 없어요.

더나은미래_권보람촬영_2016기아대책희망월드컵_축구_우간다_국제개발_아프리카_어린이_스포츠_기숙사_은예로초등학교
은예로초등학교 남자 기숙사에서 합숙 중인 희망월드컵 대표선수들 /쿠미=권보람 더나은미래 기자

교장선생님은 요즘 저보고 성격이 바뀌었다고 하세요. 원래 수줍음이 많은 편이었는데, 팀원들이랑 새로 생긴 학교 기숙사에서 하루 종일 함께 지내다보니까 목소리도 부쩍 커치고 말수도 늘었대요. 오첸 코치님이 항상 팀원 간의 소통을 강조하시거든요.

운동을 하면서 체력이 더 좋아졌는지 요즘엔 수업시간에 집중도 더 잘 돼요. 얼마 전 치렀던 학력시험(PLE) 모의고사에서 또 1등급을 받았거든요. 조이와 교육 담당 선생님 모두 깜짝 놀라셨죠. 선생님 말씀으로는 이번에 7학년 전교생 120명 중에서 1등급을 받은 학생이 채 10명도 안된대요. 앞으로도 이 성적을 유지할 수만 있다면, 수도 캄팔라(Kampala) 근처에 있는 세인트 마이클 학교에 장학생으로 갈 수 있을지도 몰라요. 그렇게 된다면 정말 좋은텐데!

더나은미래_권보람_기아대책_2016기아대책희망월드컵_축구_우간다_국제개발_아프리카_어린이_스포츠

축구도 좋아하지만, 사실 전 엄마처럼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의사가 되고 싶어요. 돌아가신 아빠처럼 엄마도 HIV 보균자라서 자주 편찮으시거든요. 부모님을 보면서 아주 어렸을 때부터 제 꿈을 그렇게 정했어요. 의사가 꿈이면 공부나 더 열심히 하지 왜 축구를 하냐고요? 훌륭한 의사라면 병을 치료하는 방법뿐만 아니라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도 알아야 하지 않겠어요? 9월에 희망월드컵에 참가하러 한국에 가면 병원시설을 꼭 견학해보고 싶어요.

제가 희망월드컵 대표 선수로 뽑혔다고 하니, 엄마와 두 누나가 얼마나 좋아했는지 몰라요. 친척들도 ‘오쿠루트 가(家)’의 자랑이라며 기뻐해주셨죠. 가족과 친구들까지 응원해주는 덕분에 아무리 힘든 연습이라도 잘 견디고 있어요. 전 세계 친구들이 희망월드컵에 참가하기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고 들었어요. 우간다 팀도 승리를 향해 맹연습 중입니다. 다른 나라 대표팀 선수들 모두 최상의 컨디션으로 만날 수 있길 바라요. 함께 공을 차다보면 우린 둘도 없는 친구가 될 수 있을 거예요.

열심히 연습하고 있을 세계의 친구들과, 우리에게 기회를 선물해주신 한국의 후원자분들께 깊이 감사드려요. 저도 언젠가 저보다 더 어려운 친구들을 도울 수 있는 날이 오겠죠?

더나은미래_권보람촬영_2016기아대책희망월드컵_축구_우간다_국제개발_아프리카_어린이_스포츠
2016년 7월 6일, 우간다에서

사랑을 담아 파이어스 드림.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