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2월 7일(화)
“한국투자공사, 책임투자 지침에도 석탄 관련 기업에 5000억원 투자”

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KIC)가 책임투자와 ESG 경영 선언 석탄 관련 기업에 3억5900만 달러(약 5000억원)의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독일 환경 NGO 우르게발트(Urgewald)의 보고서 ‘글로벌 탈석탄 리스트 2021(Global Coal Exit List 2021)’를 인용해 한국투자공사의 석탄 관련 투자 기업 16곳을 공개했다. 미국 기업 15곳, 캐나다 기업 1곳이었다.

지분 보유액 기준으로 살펴보면, 산업용 가스를 판매하는 미국 에어프로덕츠앤케미컬스(Air Products&chemicals)의 투자액이 1억38만 달러(약 142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장혜영 의원은 “올해 8월 KIC가 미국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여전히 해당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공사, 책임투자 지침에도 석탄 관련 기업에 5000억원 투자"

KIC는 2019년 9월 투자정책서에 책임투자 조항을 신설하고 같은 해 10월 책임투자 업무지침을 제정하면서 ESG 요소를 고려한 책임투자를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장 의원은 “투자운용부문 인사평가 자료를 살펴보면 최고투자책임자(CIO)의 성과평가에 ESG 관련 비율은 3%에 불과하고, 다른 임직원들의 경우 책임투자나 ESG 관련 지표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KIC는 장 의원의 석탄 관련 투자 현황 자료 공개 요청에 공개를 거부했다. KIC 관계자는 “외환보유고를 활용해 운용하고 있기 때문에 투자 대상을 공개할 수 없다”고 답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정부의 녹색·지속가능 채권 발행 자금을 위탁받아 환경·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에 투자하고, 탄소배출감소를 위한 노력을 충실히 기울이고 있다는 KIC가 정작 석탄 관련 기업에 3억6000만 달러의 외화를 투자하고 있었다”며 “KIC가 석탄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황원규 더나은미래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50호 2023.01.10.

대담한 자선 ‘빅벳 필란트로피’

더나은미래 제250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