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롯데백화점, 협력사와 ‘상생경영’ 추진… 판매 대금 3000억원 조기 지급

롯데백화점이 협력사와의 상생 경영에 나선다. 중소 협력사에 판매 대금을 조기 지급하고, ESG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지원 활동을 펼친다.

롯데백화점은 10일 “최근 기록적인 물가상승과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기업 경영 환경이 어려워지는 상황을 감안해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사를 돕기로 했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협력사 응원 이벤트에 참여한 롯데백화점 직원들. /롯데백화점 제공
협력사 응원 이벤트에 참여한 롯데백화점 직원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중소 협력사 2200곳에 8월 말 지급 예정이던 판매대금을 일주일가량 앞당겨 오는 23일 지급한다. 지급 총액은 약 3000억원이다. 원활한 자금운용이 필요한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롯데백화점은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가 직원 상여금 지급 등으로 일시적인 지출이 커진 상황임을 적극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무상 ESG 경영 컨설팅도 시행한다. 중소 협력사 16곳을 선정해 8월 말부터 4개월 동안 진행한다. 중소기업 상황에 맞는 ESG 가이드라인 교육 등을 통해 ESG 경영 전략 구축을 돕는다. 컨설팅이 종료되면 협력사는 동반성장위원회의 ‘ESG 우수기업’ 인증을 받을 수 있다. 롯데백화점에서 운영하는 동반성장 펀드 지원 연장과 기금 우대 혜택도 주어진다. 이밖에 시중 은행 금리 우대 등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우수 협력사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19일까지 우수 협력사 60곳에 엔제리너스 커피트럭이 찾아가 임직원에게 커피·주스 등 무료 음료를 제공한다. ‘N행시 짓기’ ‘SNS 업로드’ 같은 이벤트를 진행해 회식비 등 경품도 지급할 예정이다. 방문 일정에 따라 협력사를 담당하는 롯데백화점 소속 바이어도 동행한다.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는 “한가위를 맞아 협력사의 경영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상생 활동을 고민했다”며 “앞으로도 롯데백화점과 협력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지원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100g1@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