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CJ제일제당, 호텔 플라스틱 용품 친환경 생분해 소재로 바꾼다

CJ제일제당이 글로벌 호텔 체인 아코르(ACCOR)의 호텔용 어매니티(생활용품)를 친환경 생분해 소재(PHA)로 대체한다. 아코르는 1967년 프랑스에서 설립된 호텔 체인으로 110개국에서 노보텔·풀만 등 5000개 이상의 호텔을 운영 중이다.

최은석(오른쪽) CJ제일제당 대표와 가스 시먼스 아코르(ACCOR)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친환경 생분해 소재(PHA)를 활용한 호텔용 편의용품 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CJ제일제당 제공
최은석(오른쪽) CJ제일제당 대표와 가스 시먼스 아코르(ACCOR)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친환경 생분해 소재(PHA)를 활용한 호텔용 편의용품 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CJ제일제당 제공

4일 CJ제일제당과 아코르는 ‘PHA 활용한 호텔용 어매니티 개발과 확대 적용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앞서 아코르는 올해 말까지 호텔 내 일회용 플라스틱 물품을 퇴출하고, 친환경 소재 사용을 확대하겠다는 구체적인 지침을 공개한 바 있다”며 “CJ제일제당은 전 세계적으로 극소수인 PHA 상용화 기업이기 때문에 아코르와 협업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우선 국내 24개 아코르 계열 호텔에서 제공하는 각종 플라스틱 용품을 PHA소재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객실에 비치된 컵과 비닐봉지, 빗·문구류 등의 비품뿐 아니라 어매니티 용기를 PHA로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과 아코르는 PHA로 제작한 용품을 우선으로 국내 호텔에 비치하고,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호텔로 확대하는 방침도 고려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생활 속 석유계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생분해 소재의 수요를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다양한 기업과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5000t 규모의 PHA 연간 생산량을 오는 2025년까지 6만5000t으로 늘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