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통신 4사, 자연재해 발생 시 통신 복구에 공동 대응

통신 4사가 자연재해로 인한 통신 문제에 공동으로 대응한다.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는 태풍, 지진 등 자연재해로 인한 통신 서비스 복구와 예방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재해 발생 시 고객불편을 최소화하고, 유·무선 통신 마비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KT, LG유플러스 등 통신4사는 서울 을지로 SK본사에서 자연재해와 중대재해로 인한 통신서비스 장애 복구, 예방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종렬 SK텔레콤 ICT Infra담당 사장, 서창석 KT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 전무, 최승원 SK브로드밴드 ICT Infra담당 겸 CSPO(안전보건총괄). /SKT 제공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KT, LG유플러스 등 통신4사는 서울 을지로 SK본사에서 자연재해와 중대재해로 인한 통신서비스 장애 복구, 예방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왼쪽부터) 강종렬 SK텔레콤 ICT Infra담당 사장, 서창석 KT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 전무, 최승원 SK브로드밴드 ICT Infra담당 겸 CSPO(안전보건총괄). /SKT 제공

이를 위해 통신 4사는 통신시설의 불량이나 파손, 공사 작업 시 위험요소, 대민 피해 발생 정보를 상호 공유하고, 장애조치와 피해시설 복구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또 평상시에도 통신 관련 시설물의 안전을 확인하고 취약시설 개선에도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통신 4사가 공동 대응하는 자연재해는 ▲태풍 ▲수해 ▲지진 ▲산사태 ▲산불 ▲화재 등 6개다.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서 규정하는 중대산업재해와 중대시민재해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통신 4사는 “전 국가적 핵심 인프라인 통신망을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장애 발생 시에도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통신업계가 손을 잡았다”며 “통신사의 ESG 경영을 가속화하고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원규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