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1일(토)
지구종말시계, 자정까지 100초 전… 3년째 유지

기후변화와 핵무기 등 인류 문명이 직면한 실존적인 위기를 보여주는 ‘지구종말시계(The Doomsday Clock)’가 3년 연속 자정 100초 전을 가리켰다.

20일(현지 시각) 미국 핵과학자회(BAS)는 성명을 발표하고 지구종말 100초 전을 가리키는 시계를 공개했다. 올해 75주년을 맞이한 지구종말시계는 1947년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을 포함한 시카고대학 과학자들이 만드는 ‘원자과학자 회보’에 처음 등장했다. BAS는 기후위기와 핵위협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매년 지구종말 시간을 발표하고 있다.

20일(현지 시각) 미국 핵과학자회(BAS)가 ‘지구 종말 시계(The Doomsday clock)를 공개했다. 시계는 3년째 자정 100초 전을 유지하고 있다. /BAS 제공
20일(현지 시각) 미국 핵과학자회(BAS)가 ‘지구종말시계(The Doomsday clock)를 공개했다. 시계는 3년째 자정 100초 전을 유지하고 있다. /BAS 제공

지난 2019년 자정 2분 전으로 접근했던 지구종말시계는 2020년 자정 100초 전으로 당겨지고 나서 3년째 같은 자리에 머물고 있다. BAS는 “제자리에 머문 시계가 지구종말 위협의 완화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BAS는 기후위기가 더욱 빨라지고 있지만 세계 각국의 미온적인 대처가 인류 문명에 위험 요소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BAS는 “지난해 11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열렸지만, 구체적인 행동 계획 없이 말 잔치로 끝난 것이 지구종말시계에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또 최근 들어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 중국 등 강대국 간의 긴장 상태도 위험 요소로 꼽혔다. BAS는 “강대국들이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을 추진하면서 핵 현대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BAS는 팬데믹 상황에 대해서도 “새로운 기술 발전과 생물 과학의 발전으로 코로나 19에 대처하고 있지만 이것이 인류를 위협하는 마지막 바이러스가 아닐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이나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 근거 없는 정보들이 돌면서 코로나 19 대처 등 인류 공동의 문제 해결 능력이 훼손되고 있다”고 했다.

BAS는 지구종말 시간을 되돌리기 위해 ▲러시아와 미국의 핵무기 시스템 제한 합의 ▲미국과 중국의 탈탄소 가속화 ▲개발도상국의 기후 행동을 위한 선진국의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샤론 스쿼소니 BAS 공동의장은 “지난해 긍정적인 발전이 있었지만 인류 문명을 위협하는 요소를 상쇄할 정도는 아니었다”라며 “현재 인류는 안정을 가져오지 못하는 위험한 상태에 갇혀 있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