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2월 6일(월)
파키스탄, 기후변화 회복 비용으로 160억달러 요청… ‘손실과 피해’기금 이행될까

파키스탄과 유엔이 공동주최하는 ‘파키스탄 기후변화 회복 국제회의’가 9일(현지 시각) 개최된다. 회의에서 제27차 유엔 기후변화 회의(COP27)에서 합의된 ‘손실과 피해’기금이 활용될지 주목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8일 파키스탄과 유엔은 독일 제네바에서 공동주최 회의를 열고 기후 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은 파키스탄에 기반 시설 재건 등을 위한 비용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 고위 정부 관료와 개인 기부자, 국제 금융기관 등 약 250여 명이 참석할 계획이다.

파키스탄 차르사다 지역에 설치된 임시보호 수용소. /AP 연합뉴스
파키스탄 차르사다 지역에 설치된 임시보호 수용소. /AP 연합뉴스

지난해 9월 파키스탄은 기형적인 열대계절풍으로 인한 폭우로 약 800만 명의 이재민과 17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파괴된 주택, 도로, 철도 등으로 인한 재건비용은 163억달러(약 20조원)에 달한다.

파키스탄의 막대한 피해에도 국제사회의 대응은 비교적 미미했다. 인도주의적 자금 흐름 데이터를 관리하는 금융추적서비스(Financial Tracking Service·FTS)에 따르면 지난해 파키스탄 지원에 모금된 금액은 2억1590만달러다. 이는 초기 계획 금액인 4억7230만달러 중 45.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파키스탄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국제사회에 160억달러 규모의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9일 파키스탄 기후변화 회복 국제회의에서 복구에 관한 프레임워크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5일 칼릴 하슈미 유엔 주재 파키스탄 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홍수로 인해 피해를 입은 파키스탄 지역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크누트 오스트비 유엔개발계획(UNDP) 파키스탄 대표는 “이번 회의는 국제사회가 파키스탄과 함께 홍수로부터 포괄적인 복구를 약속하는 중요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황원규 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50호 2023.01.10.

대담한 자선 ‘빅벳 필란트로피’

더나은미래 제250호